예배 후에 1목장 모임이 있었습니다. 권사님이 집에서 만들어 오신 떡이 참 맛 있었습니다.

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