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철호/차옥자 집사님이 준비해 주신 음식으로 3시부터 연습한 성가대는 물론 7시부터 연습한 청년부 찬양팀까지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1.jpg 2.jpg 3.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