므비보셋 (삼하 9:1-13) Mephibosheth

오늘 본문 사무엘하 9 3절에 보면, 다윗이 이렇게 말합니다: 사울의 집에 남은 사람이 없느냐? 내가 사람에게 하나님의 은총을 베풀고자 하노라.여기 은총이라는 단어는 히브리어로 hesed입니다. 다윗은 사울의 사람들을 선대할 의무가 없었습니다. 자기를 죽이려고 그처럼 집요하게 괴롭혔던 사울 왕의 후손들은 상식적으로 다윗이 제거해야 대상들이었습니다.

그러나 다윗은 사울의 손자요 요나단의 아들인 므비보셋에게 하나님의 은총을 베풀었습니다: 무서워 말라. 내가 반드시 아비 요나단을 인하여 네게 은총 (hesed) 베풀리라. 내가 조부 사울의 밭을 네게 도로 주겠고, 너는 항상 상에서 먹을지니라 (삼하 9:7).

다윗은 하나님이 베풀어주신 은총을 기억하였을 뿐만 아니라, 므비보셋의 아비 요나단이 자신에게 베푼 은총도 기억하였습니다. 요나단은 다윗을 죽이려고 하는 아버지 사울왕의 잘못을 보면서, 오히려 다윗의 생명을 구하기 위하여 애를 썼습니다. 일례로, 사무엘상 20 12절에 보면, 요나단이 다윗에게 이르되,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증거하시거니와, 내일이나 모레 이맘 때에 부친을 살펴서 다윗에게 대한 의향이 선하면, 내가 네게 보내어 알게 하지 않겠느냐?

이어지는 13절에 보면, 그러나 만일 부친이 너를 해하려 하는데도, 내가 일을 네게 알게 하여 너를 보내어 평안히 가게 하지 아니하면, 여호와께서 요나단에게 벌을 내리시고 내리시기를 원하노라 요나단이 말합니다. 다시 말해서, 아버지 사울왕이 다윗을 죽이려고 하는지, 살리려고 하는지, 상황을 판단해서 미리 알려주겠다는 약속입니다.

그러면서 요나단은 이런 부탁을 하였습니다: 너는 나의 사는 동안에 여호와의 인자 (hesed) 내게 베풀어서 나로 죽지 않게 뿐만 아니라, 여호와께서 다윗의 대적들을 지면에서 끊어버리신 때에도, 너는 인자 (hesed) 집에서 영영히 끊어버리지 말라 (삼상 20:14-15). 다윗은 요나단과 맺은 언약을 요나단의 아들 므비보셋에게 갚았습니다: “므비보셋이 항상 왕의 상에서 먹음으로 예루살렘에 거하니라. 그는 발을 절더라 (삼하 9:13).

        헤세드 (hesed)는 성경에서 하나님의 은혜를 가리키는 단어일 뿐만 아니라, 인간이 인간에게 베푸는 은혜를 가리킬 때에도 사용되었습니다. 그래서 다윗은 하나님께 받은 은혜를 므비보셋에게 베풀었던 것입니다.

지난 번에 Arthur Pink 목사님의 Life of David이라는 책을 말씀드렸지요. 19세기 말에 태어나셔서 20세기 중반에 돌아가신 분인데, 지금도 그 분의 책이 계속 인쇄되어 나오고, 한국말로도 번역되고 있습니다. 그 분은 소위 영해를 하는 분인데, 오늘 본문에 대해서도 모형론적으로 해석하였습니다. 곧 다윗은 하나님이고, 므비보셋은 죄인이고, 요나단은 예수님으로 대입해서 보는 것입니다. Pink 목사님의 강해를 요약해서 소개해 드립니다.

먼저 오늘 본문에 보면, 다윗이 initiative를 취했습니다. 사울 왕의 자손들이 은혜를 베풀어 달라고 요청하지도 않았는데, 다윗이 사울의 집에 남은 자손에게 은혜를 베풀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마찬 가지로, 죄인들은 하나님을 찾지 않았지만, 하나님이 죄인들에게 은혜를 베풀기로 작정하셨습니다. 이사야서 536절에 보면, “우리는 다 양 같아서, 그릇 행하여 각기 제 질로 갔다고 말씀합니다. 양은 목자를 찾아오지 않습니다. 목자가 길 잃은 양을 찾아가는 것입니다.    

둘째로, 다윗의 은총을 받은 므비보셋은 왕자의 대우를 받을 만한 아무런 자격이나 공로가 없는 사람이었습니다. 므비보셋은 장차 다윗에게 무슨 도움을 줄 수 있는 인물도 아니었습니다. 오히려 그는 다윗을 죽이려고 20년을 추격하였던 사울 왕의 후손으로서 다윗 왕가를 위협할 수 있는 인물이었습니다. 마찬 가지로 죄인은 하나님의 은혜를 받을 만한 아무런 자격이나 공로가 없습니다. 우리도 Worthless wretches, lost sinners에 불과하였지만, 아무 공로없이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은혜를 입은 것입니다.

세째로, 다윗은 므비보셋에게 네 아비 요나단으로 말미암아 너에게 은총 (hesed)을 베풀겠다고 말합니다 (7). 곧 므비보셋은 다윗의 은총을 받을 만한 아무런 자격이나 공로가 없었지만, 아버지 요나단이 다윗에게 베푼 사랑과 호의 덕분에 은총을 받은 것입니다. 마찬 가지로, 에베소서 432절은 서로 친절하게 하며 불쌍히 여기며 서로 용서하기를 하나님이 그리스도 안에서 너희를 용서하심과 같이 하라고 말씀합니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은총을 베푸시는 이유는 그리스도의 십자가 공로 때문입니다. 디도서 33절로 6절도 우리도 전에는 형편없는 인간들이었고 구제 불능의 죄인들이었지만, 우리 구주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상속자가 되었다고 말씀합니다.

사무엘상 2016절에 보면, 다윗과 요나단이 언약을 맺었다고 하였습니다. 언약의 내용은 여호와께서 너 다윗의 대적들을 지면에서 다 끊어 버리신 때에도, 너는 네 인자함 (hesed)을 내 집에서 영원히 끊어버리지 말라는 것이었습니다 (삼상 20:15). 다윗은 요나단과 맺은 언약을 잊지 않고 지켰습니다. 마찬 가지로, 하나님은 예수님이 십자가의 피로 세우신 새 언약을 기억하시고, 누구든지 예수를 믿는 자에게 구원의 은총을 베풀어 주십니다.

다음으로 Pink 목사님은 므비보셋을 죄인의 모형으로 봅니다. 첫째, 므비보셋이라는 이름의 뜻은 “a shameful thing” (부끄러운 것)입니다. 마찬 가지로, 우리는 하나님께 부끄러운 죄인들입니다. 이사야서 646절은 우리가 다 부정한 자라고 말씀합니다. 마치 구약의 문둥병자들이 스스로 “unclean, unclean” 이라고 외쳤듯이, 거룩하신 하나님 앞에서 우리는 모두 부패하고 더럽고 부끄러운 죄인인 것입니다.

둘째, 므비보셋은 감히 다윗 앞에 나올 수 없는 자였습니다. 다윗의 원수 사울 왕의 후손으로서, 다윗 앞에 죽어 마땅한 죄인이었던 것입니다. 사무엘하 44절에 보면, 사울과 요나단이 전쟁터에서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므비보셋의 유모가 다섯 살 난 므비보셋을 안고 도망을 가는데, 급히 도망하다가 그만 아이를 떨어뜨려서, 므비보셋이 두 발을 다 절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그처럼 므비보셋은 다윗을 피해서 도망다녀야 하는 운명이었습니다. 마찬 가지로, 죄인도 빛 되신 하나님 앞에 나아오지 못한다고 요한복음 320절은 말씀합니다.

셋째, 므비보셋은 두 다리를 모두 저는 사람이었습니다. 마찬 가지로, 죄인은 하나님의 명령에 순종치 못하고, 의의 길로 똑바로 걸어가지 못합니다. 생명에 이르는 좁은 길을 걸어가지 못합니다. 영적인 불구자로서 성령으로 행하지 못합니다 (walk in the Spirit). 그런데 므비보셋이 그처럼 다리를 못 쓰는 불구자가 된 것은 떨어졌기 (fall) 때문이었습니다. He fell, and became lame (2 Sam. 4:4). 마찬 가지로, 인간은 하나님이 창조하시고 매우 좋다고 감탄하셨던 상태로부터 타락 (fall)하였기 때문에, 영적으로 불구가 되었던 것입니다 (spiritually crippled).

넷째로, 므비보셋이 거처한 곳의 지명은 로드발 (Lodebar) 이었습니다. 그 뜻은 “the place of no pasture” 입니다. 목초지가 없는 광야였습니다. 먹을 것이 없는 황량한 곳이었습니다. 그런데 다윗이 어떤 은총을 베풀었습니까? “므비모셋은 왕자 중 하나처럼 왕의 상에서 먹으니라” (11). 얼마나 큰 변화입니까? 10절에 보면, “항상내 상에서 떡을 먹으리라고 하였습니다. 다윗은 므비모셋을 아들로 대우했습니다. 요한복음 111절은 말씀합니다: 예수님을 영접하는 자, 곧 그 이름을 믿는 자에게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권세를 주셨다.”

뿐만 아니라, 다윗은 므비보셋에게 할아버지 사울이 소유하였던 땅을 모두 주었습니다: “무서워하지 말라. 내가 반드시 네 아버지 요나단으로 말미암아 네게 은총을 베풀리라. 내가 네 할아버지 사울의 모든 밭을 다 네게 도로 주겠고, 또 너는 항상 내 상에서 떡을 먹을지니라” (7). 므비보셋은 할아버지 사울 때문에 집안의 땅을 모두 빼앗겼지만, 아버지 요나단 때문에 사울 왕의 어마어마한 땅을 상속받게 되었습니다. 마찬 가지로, 우리는 아담 안에서 죽었지만, 그리스도 안에서 생명을 얻고, 천국을 유업으로 받는 상속자가 된 것입니다. 다윗이 요나단으로 인해서 므비보셋에게 베푼 은총들은 하나님이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에게 베푸신 은총을 보여주는 모형들입니다.

므비모셋은 그 은총이 너무 황송해서, 그 앞에 엎드려 이 종이 무엇이기에 죽은 개 같은 나를 돌아 보시나이까?” 라고 감격하였습니다. 이 장면만 보면, 므비보셋은 정말 감당할 수 없는 은혜를 아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므비모셋이 정말로 다윗의 베푼 은혜에 대해서 감사하고 감격하고 그 은혜를 잊지 않았는지는 두고 봐야 합니다.

그런데 후에 므비보셋의 진정성을 증명하는 사건이 벌어집니다. 사무엘하 161절로 4절에 보면, 다윗이 아들 압살롬의 반란을 피해서 예루살렘을 떠나 도망을 갑니다. 그때 므비보셋의 종 시바 (Ziba)가 다윗을 맞이합니다. 시바는 오늘 본문에도 나오지요? 본래 사울 왕의 종이었는데, 다윗이 므비보셋을 섬기는 종으로 임명하였습니다. 그런데 이 시바가 떡과 건포도와 과일과 포도주 등을 잔뜩 싣고 와서 다윗을 맞이합니다.

다윗이 네 주인 므비보셋은 어디 있느냐고 묻습니다. 이때 시바는 므비모셋에게 엄청난 누명을 씌웠습니다. 므비보셋이 지금 예루살렘에서 왕이 되고자 한다는 거짓 누명이었습니다. 다윗은 시바에게 속았습니다. 므비보셋은 사울 왕의 손자였기 때문에, 언제든지 그런 누명을 쓸 수 있는 처지였습니다. 시바는 즉석에서 상을 받습니다: “왕이 시바에게 이르되, 므비보셋에게 있는 것이 다 네 것이니라” (삼하 16:4). 시바는 다윗이 므비보셋에게 주었던 엄청난 땅과 재산을 거짓말 하나로 빼앗은 것입니다.

사무엘하 19장에 가면, 압살롬의 반란이 평정되고 다윗이 예루살렘으로 귀환했습니다. 므비보셋이 다윗을 맞습니다. 므비보셋은 예루살렘에서 왕이 되려고 반란을 꾸민 것이 아니라, 수염도 깎지 않고 옷도 빨지 않고, 다윗을 위하여 슬퍼하며 지내고 있었습니다. 므비보셋은 시바가 자신을 모함했다고 말합니다. 므비보셋의 누명을 벗겨졌습니다.

그런데 다윗은 이상한 명령을 합니다. 시바가 거짓말로 누명을 씌워서 므비보셋에게서 땅을 빼앗았으니, 그 빼앗긴 땅을 다시 므비보셋에게 돌려주어야 할 것 같은데, 그리고 시바에게는 응분의 벌을 주어야 할 것 같은데, 두 사람이 나눠 가지라고 한 것입니다. 그 이유는 설명하기 어렵습니다. 여러 주석에 여러 가지로 설명하지만 모두 억지스럽습니다. 다윗이 좀 잘못 한 것 같습니다. 누명도 보통 누명이 아닌데, 역적의 누명의 씌워서 땅을 빼앗은 사람이나, 누명을 쓰고 땅을 빼앗긴 사람이나, 똑같이 대우하고 땅을 나눠 가지라고 한 것입니다.

우리가 므비보셋이라면 항의했을 것 같습니다. 왕께서 저에게 할아버지 땅을 찾아 주셨는데, 제 종 시바가 저에게 역적의 누명을 씌우고 왕을 속여서 그 땅을 빼앗았습니다. 이제 시바가 거짓말한 것을 아셨으니, 그 땅을 다시 저에게 주셔야지, 시바와 나누라고 하심은 공평하지 못하십니다. 이렇게 항의할 것 같습니다.

그런데 므비보셋은 한 술 더 떠서, 그 땅을 모두 시바에게 주시라고 말합니다. 자신은 왕께서 평안히 왕궁에 돌아오신 것 만으로 족하다고 말합니다 (삼하 19:30). 므비보셋은 땅에 관심이 없었습니다. 자신에게 넘치는 은혜를 베풀어 준 다윗 왕에게 관심이 있었습니다. 하나님께는 관심이 없고, 하나님이 주시는 선물에만 관심이 있는 사람들을 부끄럽게 하는 장면입니다.

여기서 므비보셋이 정말 다윗의 은혜에 감사하고 감격하고, 그 은혜를 기억하는 사람이었다는 것이 여기서 증명되는 것입니다. 므비보셋은 억울하게 빼앗긴 땅을 다시 돌려 달라고 요구하지 않았습니다. 다윗이 경솔하게 시바에게 속았던 것이 부끄러웠던지, 혹은 시바에게 이미 준다고 말한 체면이 문제였는지, 다윗이 땅 이야기를 먼저 꺼내서 시바와 땅을 나누라고 말했지, 므비보셋은 땅에 대해서 말하지 않았습니다. 다윗이 땅을 나누라고 말하니까, 므비보셋이 땅은 필요 없다고 한 것입니다. 내 주 왕의 안녕 만이 자신에게는 중요하다고 말한 것입니다.      
        우리도 하나님의 구원의 은총을 진심으로 깨닫고 감사하는 사람이라면, 하나님의 이름이 거룩히 여김을 받으시기를 구하여야 할 것입니다.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기를 구하여야 할 것입니다.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지기를 구하여야 할 것입니다. 하나님이 주시는 선물보다 하나님께 관심을 가져야 할 것입니다.

하나님이 왜 은혜로우신 하나님이십니까? 죄를 범한 인간들에게 죄의 값인 사형을 내리시는 것이 하나님의 공의이지만, 하나님은 구속자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우리의 죄값을 치르시고, 우리가 잃어버린 하늘 나라의 유업을 주셨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베풀어 주신 은총을 (hesed) 깊이 깨닫고, 여러분의 므비보셋에게 하나님의 은총을 베풀어 주시는 복된 성도들이 되시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