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와 그 때 (고전 13:8-13)

 

사랑장이라고 불리는 고린도전서 13장은 성령의 은사들과 사랑 (agape)을 대조하여 말씀합니다. 먼저 1절로 3절에서는, 방언과 예언과 지식의 은사가 아무리 클지라도 사랑의 방법으로 사용하지 않으면, 아무 것도 아니고 아무 유익도 없다고 말씀했습니다. 이어서 4절로 7절에서는, 은사를 사용할 때에 당시 고인도 교인들처럼 투기와 자랑과 교만과 무례와 자기의 유익과 성냄으로 해서는 안되고, 오래 참고 온유하며 모든 것을 덮어주는 사랑으로 해야 한다고 말씀했습니다

 

오늘 봉독한 8절로 13절에서는, 예언과 방언과 영적인 지식과 같은 은사들은 모두 부분적인 것들로서, 온전한 것이 올 때에는 폐하여진다고 말씀합니다. 그러한 은사들은 permanent 한 것들이 아니라, temporarary 한 것들이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믿음, 소망, 사랑 등은 폐하여지지 않는다고 말씀합니다. 다시 말해서 사랑은 영원 (permanent) 하다는 것입니다. 고린도 교인들은 일시적인 것들에 집착하는 어린 아이에 비유됩니다. Children live for the temporary; adults live for the permanent. Love is enduring. (Warren Wierbe).

 

고린도전서 3 1절 이하에서 바울은 신령한 자와 육신에 속한 자를 대조했습니다. 신령한 자, 영어로 spiritual한 사람은 성령의 열매를 맺는 장성한 자를 가리킵니다. 반면에 육신에 속한 자란 그리스도 안에서 어린 아이라고 말씀합니다. 고린도전서 3 3절로 4절은 이렇게 말씀합니다: “너희가 아직도 육신에 속한 자로다. 너희 가운데 시기와 분쟁이 있으니, 어떤 이는 말하되 나는 바울에게라 하고, 다른 이는 나는 아볼로에게라 하니.

 

고린도 교회에는 방언을 하는 사람도 많았고, 여러 가지 성령의 은사가 많았던 교회입니다. 그러나 고린도 교회는 사람을 따라서 서로 파당을 짓고, 시기와 분쟁을 일삼고 있었습니다. 바울은 그들에게 너희가 육신에 속한 자들이요, 어린 아이들이라고 말씀하는 것입니다. 어린 아이는 육체의 열매를 맺는 사람, 특별히 시기와 분쟁을 일삼는 사람인 것입니다. 고린도 교인들은 영적으로 어린 아이의 일을 버리고 영원한 것을 추구하는 장성한 자가 되어야 한다고 오늘 본문 11절은 말씀합니다.  

 

오늘 본문에서 특별히 신학적으로 이슈가 되는 것은 10절의 온전한 것이 올 때가 언제를 가리키는가, 하는 점입니다. 12절에는 이제와 그 때가 대비되어 나오는데, 여기서 그 때란 10절의 온전한 것이 올 때입니다. 온전한 것 (the perfect)이 올 때에는 부분적이고 (the partial) 불완전한 것은 (the imperfect) 폐하리라 (will be done away, disappear, pass away)고 말씀하는데, 온전한 것이 올 때란 언제를 가리키는가, 하는 것입니다. 여러 견해들이 있지만, 두 가지 견해가 중요합니다

 

첫번째 견해는, 정경의 완성을 그 때라고 보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서, 정경이 완성됨과 동시에 성령의 은사는 폐지되었다는 은사 중단론 (cessationism)의 견해입니다. 정경의 완성과 함께 구원에 이르는 지식이 온전히 계시되었으므로, 더 이상의 방언이나 예언이나 영적인 지식의 은사가 필요 없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그렇지 않다면, 오늘 날도 사람들이 하는 예언이나 방언이나 영적인 지식들을 계속 성경에 첨가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두번째 견해는, 그 때를 예수님의 재림 (Parousia) 혹은 우리가 죽어서 천국에 갔을 때라고 보는 견해입니다. 우리가 천국에 가든지, 아니면 주님이 재림해서 이 땅에 하나님의 나라가 온전히 이루어지게 되면, 교회를 돕고 유익하게 하기 위해서 필요했던 은사들은 더 이상 필요가 없게 된다는 것입니다: Spiritual gifts will end because they are given to build God’s kingdom. When Jesus Christ returns, the kingdom will be established and the “building up” will no longer be necessary. (LABC). 칼 바르트는 “because the sun rises, all lights go out” 이라고 표현하였습니다.

 

Carson 교수는 두 번째 견해를 지지하는 이유를 몇 가지로 설명합니다. 먼저, 사도 바울이 고린도 교인들에게 온전한 것이 올 때를 말씀할 때에, 정경이 완성되는 때를 가리켜 말했다고 보는 것은 좀 억지라는 것입니다. 바울 자신도 정경의 완성이라는 개념을 갖고 있지 않았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두번째 견해, 곧 그 때란 예수 재림을 가리킨다는 견해를 지지하는 받는 가장 강력한 증거는 12절 후반부 말씀입니다: “이제는 내가 부분적으로 아나, 그 때는 주께서 나를 아신 것같이 내가 온전히 알리라.” 그 때가 되면, 주님이 나를 아시는 것처럼, 내가 나를 온전히 알게 될 것이라는 말씀입니다. 그 말씀이 뜻하는 바에 대해서, 성경이 완성되면 그런 온전한 지식을 갖게 된다는 해석보다는, “예수님이 나타내심이 되면 우리가 예수님과 같이 될 것이라는 요한일서 32절 말씀처럼, 예수 재림 때에 우리의 지식이 온전하여 진다고 보는 것이 더 타당하다는 것입니다.    

 

12절에 보면, “지금은 거울로 보는 것처럼 희미하다고 하였습니다. 구약의 성도들은 하나님 나라의 복음에 대해서 매우 희미하게 보았습니다. 신약의 성도들은 예수님의 초림을 통하여 하나님 나라가 임하신 것을 보게 되었습니다. 그것을 신학적으로 계시의 점진성이라고 부릅니다. 그러나 우리는 아직도 하나님 나라에 대해서 온전히 알지 못합니다. 아직도 많은 부분이 베일에 가려져 있습니다. 오직 예수님이 재림하실 때에, 우리는 하나님의 나라의 그 모든 신비를 밝히 알게 될 것입니다.  

 

바울은 오늘 본문 12절에서 이렇게 말씀합니다: “우리가 이제는 거울로 보는 것 같이 희미하나, 그 때에는 얼굴과 얼굴을 대하여 볼 것이요. 이제는 내가 부분적으로 아나, 그 때에는 주께서 나를 아신 것 같이 내가 온전히 알리라.” 지금은 우리가 성경도 일부분 밖에 모릅니다. 난해 구절이 많습니다. 내 인생에 대해서도 왜 이렇게 되었는지, 모르는 것이 많이 있습니다. 부분적으로 이해할 뿐입니다. 그러나 하늘 나라에 가면, 그 모든 퍼즐들이 다 맞추어 질 것입니다.

 

지금은 거울로 보는 것처럼 희미하게 볼 뿐입니다. 요즘 거울은 잘 보입니다. 희미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1세기는 얼마나 옛날입니까? 한국으로 치면, 고조선 지나고 겨우 삼국 시대 초기에 들어갔을 때입니다. 그 때에는 유리 거울이 없었습니다. 구리나 동 같은 금속을 반들반들하게 갈고 닦아서 거울로 썼습니다. 잘 안보입니다. 희미하게 보일 뿐입니다.

 

세상이 왜 이리 악하고 혼란스러운지, 우리는 잘 알지 못합니다. 성경이 말씀하는 대로, 인간의 악함과 죄 때문이라고 희미하게 짐작할 따름입니다. 우리 가정에, 우리 교회에, 내 직장에 왜 어려움이 닥쳤는지, 우리는 욥처럼 질문할 따름입니다. 그러나 하늘 나라에 가면, 하나님이 그 모든 것이 하나님의 섭리였으며, 하나님의 다스리심 속에 일어난 일임을 밝히 보게 될 것입니다.

 

이 세상에서 우리는 하나님이 예비하신 여호와 이레의 축복들을 믿지만, 눈 앞에 보이지 않기에 늘 불안해하고 초조해 합니다. 하나님이 나를 위하여 예비하신 하늘 나라의 처소도 성경을 통하여 믿지만, 그 실체는 희미하게 보일 뿐입니다. 그러나 하늘 나라에 가면, 나를 예비하신 새 예루살렘을 밝히 보며 주님의 이름을 높이 찬양 드리게 될 것입니다.

 

계시록 4장에 보면, 천상에서 찬양하는 무리가 나오는데, 이십사 장로입니다. 이들은 신구약의 구원받은 성도들을 가리킵니다. 그들은 흰 옷을 입고 금 면류관을 쓰고 있다고 묘사됩니다. 계시록 7 14절에 보면, 그들은 어린양의 피에 그 옷을 씻어 희게 된 사람들입니다. 구원받은 성도들은 예수님의 피로 죄 씻음을 받은 사람들입니다. 그리고 그들이 머리에 쓰고 있는 면류관은 왕관이 아니라, 경주에서 승리한 자에게 주는 월계관을 가리킵니다. 다시 말해서 그들은 왕들이 아니라, 왕으로부터 승리의 면류관을 받은 사람들입니다.

 

그런데 특이한 것은 그들이 찬양을 할 때에, 그 면류관을 벗어 던졌다는 것입니다. 10절에 보면, “이십사 장로들이 보좌에 앉으신 이 앞에 엎드려 세세토록 사시는 이에게 경배하고, 자기의 면류관을 보좌 앞에 던지며찬양하였다는 것입니다. 면류관의 씌워 주신 분에게 다시 면류관을 반납하며 찬양하였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이러한 상급을 받을 자격이 없습니다, 영광과 존귀와 능력은 오직 만물을 지으신 하나님 만이 받기에 합당하십니다, 하는 자세로 찬양하였던 것입니다.

 

면류관을 보좌 앞에 던지며 찬양하는 성도들의 모습은 진정한 예배자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하나님 앞에 무엇인가를 내세운다면, 진정한 예배자가 될 수 없습니다. 우리가 진정한 예배를 드리려면 자신을 부인하여야 합니다. 하나님 앞에서는 하나님이 주신 면류관 마저도 벗어버려야 합니다. 그래야 하나님께만 온전히 영광을 돌릴 수 있습니다.

 

우리가 천국에 가면, 그리스도와 함께 상속자가 된다는 말씀의 뜻을 온전히 깨닫게 될 것입니다. 하늘 나라의 유산이 얼마나 크고 귀한 것이지를 실감하게 될 것입니다. 예수님의 피로 씻은 의의 옷이 얼마나 희고 빛나는 것인지를 보게 될 것입니다. 주님과 연합된 그리스도의 신부가 얼마나 신비한 결합인지를 깨닫게 될 것입니다. 그래서 12절 후반부는 주님께서 나를 아신 것같이 내가 나를 온전히 알게 될 것이라고 말씀하는 것입니다

 

Charles Swindoll 목사님은 천국에 가면, 모든 의문표가 감탄사로 바뀔 것이라고 했습니다: When we see the savior face-to-face, all our question marks will be changed to exclamation points! 주님이 주시는 온전한 지식으로 이 세상에서의 삶을 돌아보며, 과연 나의 일생은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었다고 고백하게 될 것입니다. 내가 겪었던 그 가혹한 시련과 고난의 의미를 지금은 희미하게 짐작하지만, 그 때에는 하나님의 선하신 계획 가운데 일어난 일임을 깨닫게 될 것입니다. 과연 하나님의 사랑은 끝이 없으시고 영원하다고 찬양드리게 될 것입니다.

 

요한복음 13 1절에 주님께서 세상에 있는 자기 사람들을 사랑하시되 끝까지 사랑하셨다고 하였습니다. 자기 사람들 앞에 “세상에 있는” 이라는 구절이 있습니다. 우리가 사는 이 세상은 가시덤불과 엉겅퀴를 내는 땅입니다. 경제불황과 Lay Off가 있는 곳입니다. 환난과 곤고와 핍박과 기근과 위험이 있는 곳입니다.

 

특별히 요한이 세상이라고 할 때에는, 악한 자에게 속한 죄악된 세상을 가리킵니다. 이 세상은 수고와 슬픔이 가득한 땅입니다. 고통과 한숨과 눈물이 있는 땅입니다. 주님은 그러한 세상에 있는 자기 사람들을 사랑하시되 끝까지 사랑하신다고 하였습니다. 여러분은 주님의 십자가를 바라볼 때에 무슨 생각이 드십니까? 내가 이처럼 너를 사랑하였다, 내가 피 흘려 죽기까지 너를 사랑하였다, 내가 너를 끝까지 사랑하였다, 그런 음성이 들리지 않으십니까?

 

제자들의 발을 씻겨 주신 주님은 나의 죄를 씻겨 주신 주님입니다. 주님을 배반하고 세 번이나 부인한 베드로에게 다시 오셔서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내 양을 치라”고 당부하신 주님은, 불충한 우리들도 여전히 옳게 여기시며 사명을 맡겨주시는 주님입니다. 죽기까지 낮아지신 주님의 십자가 앞에서 지배욕을 가지고 다투는 우리들도 성찬의 상에서 먹게 하시는 주님이십니다. 우리는 주님이 피로 값 주고 사신 주님의 사람들이기 때문입니다.

 

이 그리스도의 사랑에서 우리를 끊을 수 있는 것은 아무 것도 없습니다. 누가 우리를 그리스도의 사랑에서 끊으리요, 환난이나 곤고나 핍박이나 기근이나 적신이나 칼이랴? 어떠한 역경 속에서도 변치 아니하시는 그 사랑을 확신하시기 바랍니다. 우리를 사랑하시는 그 분으로 말미암아 이 험한 세상을 넉넉히 이기느니라, 고백하실 수 있는 믿음의 용사가 다 되시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