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에 오셨던 김혁규, 이힘찬 사범님이 이원삼 왕사범님과 부인 한여정 교우님과 조카 예빈을 모시고 왔습니다. 낯이 익은 김영호 사범님은 이미 여러번 우리 교회 에배에 참석했다고 합니다. 왕 사범님이 오셨으니, 이 지역 사범님들이 총집합 할 것 같은 예감입니다. ㅎㅎ

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