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선하 집사님과 송미경 집사님이 신임 제직으로 수고하시게 되었습니다. 

1.jpg 2.jpg 3.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