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랫동안 해외에서 근무하시다가, 치과 의사 따님 곁으로 오셨습니다. 주님의 이름으로 환영합니다.

1.jpg 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