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S. 레이너(Thom S. Rainer).
톰 S. 레이너(Thom S. Rainer)

교회에서 늘 만나게 되는 목회자, 아무리 편한 사이라도 그 목회자에게 해서는 안될 말이 있다. 교회 성장 전문가이자 목회 컨설턴트, 라이프웨이 리서치의 대표인 톰 레이너 박사가 이에 대한 칼럼을 최근 발표했다.

첫번째는, "저도 목사님 같은 직업을 갖고 싶어요. 세상에 일주일에 하루만 일하는 직업이 어디 있어요?"다. 목회자는 주일 하루 설교하기 위해 일주일 동안 피를 말려야 한다. 그리고 주중에도 심방, 상담, 교회 행정, 때론 교회 청소까지 도맡아 한다. 최근 한 조사에 따르면, 미국교회 풀타임 목회자의 87%가 주당 40시간 이상, 10%가 60시간 이상 사역하고 있었다. 

두번째는 "그 많은 쉬는 시간에 뭐하세요?"다. 첫번째와 비슷한 표현이다.

세번째는 설교 시간 직전에 찾아와 "잠깐만 이야기 할 수 있을까요?"다. 목회자가 가장 반가워하지 않는 손님이다. 

네번째는 "전 목사님이 참 좋아요. 그런데..."라는 말이다. "그런데" 뒤에 들어갈 말은 대부분 목회자의 단점을 열거하는 말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다섯번째도 이와 비슷한데 "전 목사님의 설교가 참 좋아요. 그런데 그 분 설교가 더 좋네요"다. 보통 여기서 "그 분"은 성도들이 TV에서 보는 유명한 설교자일 가능성이 높다.

여섯번째는 "사모님이 피아노를 치시나요?"다. 사모를 향한 은근한 압박이 목회자에겐 반드시 있다. 개척교회의 경우는 더욱 그러할 것이다. 

일곱번째는 "목사님 자녀들이 그렇게 행동하면 안되죠. 그들은 목회자 자녀잖아요"란 말이다. 목회자의 자녀이기 때문에 다른 성도들의 자녀들과는 무엇인가 달라야 하고, 또 그것으로 목회자에게 고강도의 스트레스를 주는 성도들이 많다.

여덟번째는 "목사님은 사례비를 적게 받는 게 좋아요. 그래야 좀 겸손히 주님께 의지하지 않겠어요?"라고 하는 말이다. 

아홉번째는 "설교 준비하는 데에 공을 좀 들이세요"라고 책망하는 말이다. 

열번째는 "전에 계시던 목사님은 그렇게 하지 않으셨어요"라고 전임자와 비교하는 말이다.

"목사님은 신학교에 갔으니 공부를 제대로 안하셨겠네요"라고 무시하거나, "얼마나 이 교회에 더 있을 것 같으세요"라고 비아냥 거리는 것, "지금 새벽 1시 밖에 안됐는데, 제가 목사님을 깨웠나요"라며 시도 때도 없이 전화하는 것도 문제다. 

그리고 마지막은 "사람들이 목사님에 관해서 뭐라고 수군대는지 아세요"라는 말이다.

레이너 박사는 "거의 대부분의 목회자들이 이런 말을 들어 보았을 것이다"라고 밝힌 뒤 "이 중에는 재미있는 것, 심각한 것도 있다. 재밌게 읽되, 절대로 다시 그런 말을 하진 말라"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