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밀한 기도 (마 6:5-8)


사람들 앞에서 너희의 경건의 의를 행하지 말라. 하나님 앞에 바치는 행위를 가지고, 너희가 영광을 대신 가로채지 말아라. 사람들에게 보이려고 경건의 의를 행하는 자는 자기의 상을 이미 받았느니라.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 상을 얻지 못하느니라. 이것이 외식적 경건을 행하는 자에 대한 예수님의 경고 말씀입니다. 예수님은 기도도 은밀한 중에 계신 네 아버지께 하라고 하셨습니다. 바리새인들처럼 외식하는 기도를 하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그러면 예수님은 무엇 때문에 기도 열심히 하기로 정평이 나있는 바리새인들을 본받지 말라고 하셨읍니까유대인들은 기도 시간을 정해놓고 기도하였습니다. 예수님 당시의 예루살렘 사람들도 오전 9, 정오, 그리고 오후 3, 하루에 세번 성전에 올라가서 기도하는 시간이 있었다고 합니다. 기도 시간이 되면 율법을 목숨걸고 지키는 바리새인들은 종종걸음을 치며 성전을 향해 올라갑니다. 그러다가 사람들이 많이 모인 곳을 지나치게 되면, 갑자기 그자리에 서서 손을 들고 큰 소리로 기도를 합니다. 너무 기도 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였기 때문에 성전에 올라갈 때까지 참을 수가 없다는 제스츄어인 것입니다. 그런데 사람이 없는 한적한 곳에서는 결코 기도하는 법이 없습니다. 반드시 많은 사람이 볼 수 있는 곳에서만 멈추어 서서 기도를 하더라는 것입니다. 성전에 들어 가서도, 가장 눈에 잘 뜨이는 장소만 골라서 기도하더라는 것입니다


겉모습만 보는 사람들은 그들을 경건한 사람이라고 칭찬합니다. 기도의 사람으로 인정합니다. 그러나 마음 중심을 꿰뚫어 보시는 예수님은 그 근본 동기가 사람에게 보이려고 하는 불순한 것이라고 지적하셨습니다. 하나님께 바치는 경건한 기도의 겉모습 뒤에 자기 자신이 영광을 받으려고 하는 이기적인 욕심이 도사리고 있는 사람, 그 사람을 예수님은 외식하는 자라고 부르셨습니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저희는 사람들의 칭찬과 존경을 통하여 자기 상을 이미 받았느니라.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는 받을 상이 없다고 말씀하십니다.


그러므로 골방에 들어가서 문을 닫고 기도하라고 하신 뜻은 무엇입니까? 아무도 없는 곳에서, 나 홀로, 하나님만 바라보고, 하나님 아버지와 일대일로 은밀하게 기도하라는 것입니다. 다른 사람들을 잊어버리라는 말씀입니다. 다른 사람들로부터 높임을 받고자하는 자기 자신도 잊어버리라는 말씀입니다. 기도하는 마음의 촛점을 오직 하나님 한 분께만 맞추라는 것입니다. 지금 다른 사람이 아닌 하나님께 기도하고 있다는 사실을 깊이 명심하라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바로 그 은밀한 골방에 계시다는 것입니다


시편 27편은 말씀합니다. “너희는 내 얼굴을 찾으라.” 다른 허탄한 것 찾지 말고, 나의 얼굴을 찾으라. 민수기 6 25절의 대제사장의 축복문에 보면, 하나님이 그 얼굴을 우리를 향하여 드실 때에, 은혜와 평강을 내려 주신다고 하였습니다. 하나님을 전심으로 찾는 자에게 주시는 가장 큰 상은 다름 아니라, 만나 주시는 축복입니다. 하나님은 은밀한 골방에서 우리를 만나 주십니다. 그래서 예레미야 29 12절은 말씀합니다. “너희는 내게 부르짖으며 와서 내게 기도하라. 내가 너희를 들을 것이요. 너희가 전심으로 나를 찾고 찾으면 나를 만나리라.” 여러분이 하나님 한분 만을  바라보고 기도할 때에, 은혜와 평강의 하나님께서 만나 주시기를 바랍니다.